한화시스템, 탄도탄 작전통제소 체계개발사업 계약 체결

영공방위역량 강화를 위한 460억원 규모 국방 사업 수주
탐지·공격 자산 연동에 필요한 모든 핵심 기술 국내 개발할 것

2019-11-05 10:45 출처: 한화시스템

구미--(뉴스와이어) 2019년 11월 05일 -- 한화시스템(대표이사 김연철)이 4일 국방과학연구소와 460억원 규모의 탄도탄 작전통제소(KTMO-Cell) 체계개발사업 계약을 체결하며 한반도 영공방위역량 강화에 힘을 보탤 수 있게 됐다.

탄도탄 작전통제소는 24시간 무중단 운용되는 임무중심체계로 탐지체계로부터 수신한 적 탄도탄 항적 정보에 대한 처리, 위협 평가와 무장 할당의 교전 통제, 발사 위치정보 기반 공격 작전 지원 등을 수행한다.

국방과학연구소 주도 하에 한화시스템이 22년까지 시제개발을 진행하며 특히 중앙집중형 작전 구현을 위해 최신 전술데이터링크 기술을 기반으로 조기경보레이다 등 주요 탐지 자산과 천궁II, 패트리어트, 장거리 지대공 미사일 등 첨단 공격 자산을 통합하게 된다. 이를 통해 우리 군은 한반도 주변 위협 및 미래 작전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는 방어체계를 구축하게 될 전망이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사업 수주를 위해 전술정보통신(TICN), 방공지휘통제경보, 합동전술데이터링크(JTDLS) 등의 체계 개발을 통해 입증해온 지휘통제통신(C4I) 시스템 개발/상호 연동 역량을 중심으로 40년 함정 전투체계 개발로 입증한 교전 통제 기술력과 ICT부문의 시스템통합 역량도 적극 활용했다.

이에 2018년 12월 800억원 규모의 군사정보통합처리체계(MIMS) 성능개량 사업, 2019년 10월 600억원 다출처 영상융합체계 사업에 이어 합병 시너지 성과를 낼 수 있는 국방 사업을 다시 한 번 수주하게 됐다.

한화시스템 김연철 대표이사는 “한화시스템은 이번 수주로 미래 전장에 대비한 국방력 증대에 기여할 수 있는 기술력과 사업 수행 능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며 “글로벌 방산전자 역량과 ICT 기술력을 십분 활용해 우리 군의 영공방위역량 강화를 위한 이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하겠다”고 말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