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스타트업 4개사, 요즈마와 함께 뉴욕·실리콘밸리 진출

경북 중소·벤처기업 성장촉진 프로그램 운영사업 참가 스타트업 4개사, 5월 이스라엘에 이어 뉴욕, 실리콘밸리 진출
뉴욕 현지화 컨설팅, 실리콘밸리 엔젤, 성장 투자자 미팅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
포르투갈 개최 Web Summit 참가 통해 지속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 추진

2019-09-05 14:00 출처: 경북테크노파크

요즈마 글로벌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 in USA

경산--(뉴스와이어) 2019년 09월 05일 -- 미국 뉴욕과 실리콘밸리에 경북기업 4개 스타트업이 진출했다.

경상북도와 경북테크노파크는 요즈마그룹(한국법인장 이원재, 이하 요즈마)과 함께 경북 도내 스타트업 4개사의 성공적인 글로벌 진출을 위해 6박 8일간(8월 25일부터 9월 1일)의 일정으로 미국 뉴욕과 샌프란시스코를 다녀왔다.

미국 시장 진출에 참여한 기업은 △휴대용 체성분 측정기 및 건강 플랫폼을 개발하는 ㈜원소프트다임, △스마트폰을 통해 폐기능을 진단하고 재활 치료하는 게임을 개발하는 ㈜소니스트, △미세조절이 가능한 약물 전달 조절기를 개발하는 ㈜메디유케어, △블록체인 기반의 중소기업용 프로젝트 관리 솔루션을 개발하는 ㈜헤븐트리 등 4개 기업이다.

바이오 의료기기 시장이 발달한 미국 동부 뉴욕에서는 미국 현지 진출을 위한 컨설팅과 엔젤 투자자와의 미팅이 진행되었으며, 샌프란시스코에서는 UC 버클리의 딥테크놀로지(Deep Technology) 액셀러레이팅 교육과 함께 실리콘밸리 투자자와의 만남을 가졌다.

뉴욕과 실리콘밸리에서 만난 현지 투자자들은 경북지역 스타트업들이 미국 시장에 지속적으로 노크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각 스타트업들이 한 단계 성장하는데 필요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경북테크노파크와 요즈마 그룹 코리아는 이번에 진출한 스타트업 중 일부를 대상으로 포르투갈에서 개최되는 Web Summit 참가를 지원하는 등 경북지역 스타트업의 글로벌시장 진출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요즈마그룹 코리아 이원재 법인장은 “5월 이스라엘 진출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 대한 스타트업의 전략을 다졌고, 이번에 미국 동부와 서부를 방문하여 현지 진출에 대한 실질적인 시장조사와 투자자 미팅을 진행했다”며 “향후 요즈마 그룹은 경상북도 및 경북테크노파크와 함께 기술 경쟁력은 우수하지만 해외시장 진출 및 투자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북 내 스타트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경북테크노파크 개요

경북테크노파크는 1998년 8월 선도 테크노파크로 설립되어 경북지역 기업 및 산업지원을 통해 지역산업 경쟁력 강화의 허브기관으로 오늘날의 발전된 경북을 일구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 특히 지역균형발전과 경상북도 산업육성에 이바지했으며, 지역벤처기업육성과 중소기업의 발굴·지원을 통해 지역 산업 인프라 확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